[의료칼럼] 당뇨때문에 발가락이 썩지 않도록 예방하려면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의료칼럼] 당뇨때문에 발가락이 썩지 않도록 예방하려면

웹마스터

임영빈

임영빈 내과 원장 



시간이 지남에 따라 당뇨병은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그 중 다수는 즉시 확인하고 해결하지 않으면 심각할 수 있다. 당뇨병성 족부질환은 당뇨병 환자에게 흔한 합병증이다.



일반적으로 혈당을 목표 범위 내로 유지하고 의사의 정기검진을 통해 당뇨병 관련 합병증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정기적으로 발을 검사하여 발 문제가 발생할 위험을 낮출 수도 있다. 이렇게 하면 문제가 발생하면 즉시 발견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을 가능성이 더 높아진다. 좋은 발 관리 습관을 들이는 데는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수 있지만 당뇨병 관리에 있어 필수적인 부분이다.



정기적인 발 검사는 당뇨병 관리에 중요한 부분이다. 자가검진을 먼저 알아보자. 당뇨발 질환의 주요 위험 요소가 있는 경우 매일 발을 검사하는 것이 중요하다. 발의 모든 부분, 특히 발가락 사이 부분을 주의 깊게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손상된 피부, 궤양, 물집, 따뜻함이나 발적이 증가한 부위, 굳은살의 변화를 찾아야 한다. 목욕할 때나 옷을 입고 벗을 때 발을 관찰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발바닥을 명확하게 보려면 거울을 사용해야 할 수도 있다. 발이 닿지 않거나 거울을 사용해도 발이 완전히 보이지 않으면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청하여 반드시 전체적으로 봐야 한다.



의료진 또한 당뇨인의 발을 정기적으로 검사할 것을 권장한다. 각별히 발의 혈류와 감각을 검사한다. 임상검사의 빈도수는 환자가 앓고 있는 당뇨병 유형에 따라 달라진다. 만약 제1형 당뇨병 환자의 경우 매년 발검사를 진단 후 5년 후에 시작해야 한다. 제2형 당뇨병 환자의 경우 매년 발검사를 진단과 동시에 시작해야 한다. 


발검사 중에 담당의사는 혈액순환 장애, 신경손상, 피부 변화 및 기형을 검사한다. 검사를 통해 반사신경의 감소 또는 부재, 압력, 진동, 핀 찌르기 및 온도 변화를 감지하는 능력의 감소를 확인할 수 있다. 과도한 피부건조, 벗겨짐, 갈라짐은 문제의 징후일 수 있다. 찾아야 할 다른 피부 변화로는 굳은살, 발가락 사이의 부러진 피부, 궤양 등이 있다. 궤양은 피부의 최상층에만 영향을 미치는 궤양으로 시작될 수 있지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피부와 근육 깊숙히 침투할 수 있다. 약한 맥박, 차가운 발, 얇거나 푸른 피부, 해당 부위의 털이 부족한 것은 발에 혈액순환이 충분하지 않음을 나타낸다.



신경 손상은 발과 다리에 통증, 화끈거림, 따끔거림, 무감각 등 비정상적인 감각을 유발할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언제 발생하는지 추적 검사해야 한다. 수 년에 걸쳐 신경 손상이 진행되면 발과 다리는 결국 완전히 감각을 잃을 수 있다. 통증을 느끼지 못하면 신발이 제대로 맞지 않는지, 신발 안에 자극을 유발할 수 있는 물건이 있는지, 발을 다쳤는지 알아차리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에 매우 위험하다.



발과 발 관절의 구조와 모양은 당뇨병 관련 합병증을 나타낼 수 있다. 신경 손상으로 인해 관절 및 기타 발 기형이 발생할 수 있다. 발가락은 독특한 '발톱 발가락' 모양을 가질 수 있으며, 발 아치 및 기타 뼈가 무너진 것처럼 보일 수 있다. 이러한 뼈와 관절의 파괴를 '샤르코 관절병증(Charcot Foot)'이라고 한다. 문의 (213) 999-9888

0 Comments